콘텐츠로 건너뛰기

강아지 나이 들면 사료 줄 때 알아야 할 사항

강아지가 젊음에서 벗어나 나이를 먹으면서 습관이 바뀌기 시작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강아지를 키우는 보호자인 우리는 강아지가 나이들어가며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게 적절한 조절을 해주도록 해야 합니다.

그중 강아지의 식단은 변화 중 가장 중요하며 노령견 사료와 관련하여 고려해야 할 많은 요소가 있습니다.

노령견 사료 언제부터 제공해야 할까?

강아지를 키우면서 많은 보호자분들은 노령견 전용 사료를 언제부터 제공해야 하는 것인지 공통적으로 질문을 합니다.

이에 대한 전문가들의 대답은

  •  7~8세 중소형 견종에 적합한 시기
  • 대형 견종은 빠르면 5~6세에 전환

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이 시기부터 강아지는 느려지기 시작하는 시기입니다.

노령견 사료로 바꾸면서 에너지 요구 사항의 변화, 그리고 식단의 변화로부터 이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강아지마다 건강 특성은 다를 수 있으므로 제일 정확한것은 수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

강아지 노령견 사료 언제 부터 줘야할까? 
강아지 노령견 사료 언제 부터 줘야할까? 

노령견 사료 어떤걸 중요하게 봐야할까?

강아지가 나이들어가며 변화를 겪는것에 돕기 위해 

노령견 사료 재료는 덜 활동적으로 강아지를 위해 건강한 체중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어야 합니다.

  • 고관절 및 관절 건강에 도움이 되는 글루코사민 및 콘드로이틴과 같은 성분 확인
  • 고섬유질 성분은 노령견 식단의 핵심
  • 식이 섬유는 소화 시스템을 지원하고 면역 기능을 강화
  • 섬유질은 포만감을 더 오래 유지하는 데 도움

노령견 사료 몇시간 마다 주는게 좋은가?

일반적으로 성견에게 약 12시간 간격으로 하루에 두 번 먹이를 줄 것을 권장합니다.

이 일정은 노년기로 진행되더라도 동일하게 유지되는것이 좋습니다.

제공 되는 사료 양보다 사료에 제공되는 영양 밀도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 좋습니다.

  • 강아지 체중에 따라
  • 계량컵,저울을 가지고 정확하게 제공하는것 도움

강아지에게 매일의 식사량을 적절하게 제어할 것을 권장합니다.

노령견 사료 만큼 중요한 것 또 하나

강아지가 나이들어가면서 사료의 변화도 중요하지만 이것만큼 중요하게 관리해야 하는것이 하나 더 있습니다. 

  • 구강 건강 

구강 건강으로 인해 그동안 잘 먹던 사료를 거부하거나 식습관 변화, 놀이 거부 등 다양한 변화를 겪을 수 있습니다. 

매일 강아지의 구강 관리를 해주며 건강 체크를 해주는것이 필요 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