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강아지 당뇨병 증상 신호 8가지 잘먹어도 살이빠지는 경우

강아지 당뇨병 증상 신호 8가지

강아지 당뇨병은 모든 연령의 강아지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조기 발견을 할 수 있다면 강아지가 계속해서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질병의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매년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며,

강아지 당뇨병 증상을 미리 알고 있게 된다면 건강 검진을 하는 시간 사이에

질병을 더 빠르게 인지하고 수의사에게 알릴 수 있을 것 입니다.

강아지 당뇨병  증상 신호 8가지  잘먹어도 살이빠지는 경우
강아지 당뇨병  증상 신호 8가지  잘먹어도 살이빠지는 경우

다뇨증이라고 부르는 증가된 배뇨는 신장이 더 이상 포도당을 혈액에 유지하기에 충분히 빠르게 걸러낼 수 없고

소변으로 누출되는 신장 역치가 있습니다. 

이런 일이 일어나면 물을 끌어당기고 개가 점점 더 소변을 보기 시작할 것입니다.”

2.평소보다 더 많은 물

과도한 갈증(다갈증)은 배뇨 증가와 관련이 있지만 생각하는 방식은 아닙니다.

더 많이 마시기 때문에 소변을 더 많이 본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그 반대입니다.

소변을 더 많이 볼수록 탈수 상태가 되기 시작하므로 계속해서 더 많은 양을 마십니다.

3.계속 배고픔

강아지가 당뇨병을 앓고 있다면 평소보다 더 많은 식사를 하려고 할 것입니다.

혈당 조절을 돕기 위해 췌장에서 생성되는 호르몬인 인슐린의 불균형으로 인한 이유로

인슐린이 부족하기 때문에 항상 배고픔을 느낍니다.

4.체중 감소

정상적인 식욕으로 잘 먹고 있지만 점진적으로 또는 갑자기 체중 감소가 보인다면 강아지 당뇨병 증상 신호 일 수있습니다.

인슐린이 포도당을 필수 기관으로 가져오기 위해 작동하지 않으면

신체가 근육과 지방을 분해하여 단백질과 지방을 대신 사용하기 시작하여 체중 감소로 이어집니다.

5.흐린 눈동자

당뇨병이 있는 강아지의 최대 80%는 어느 정도의 백내장 을 앓게 된다고 말합니다.

백내장은 당뇨병이 있는 강아지에게서 볼 수 있는 가장 흔한 장기적인 합병증 중 하나 입니다.

6.피부 와 털 상태 안좋음

당뇨병 치료를 제때에 받지 않은 경우 털과 피부 건강이 좋지 않은 경향이 있습니다.

인슐린이 작동하지 않아 신체가 필요한 영양을 공급받지 못하고

과도한 소변으로인해 수분 손실 증가를 만들고 이로 인해

종종 털엔 광택이 사라지고 털 또한얇아지기 시작합니다.

7.시력 저하

위에 언급한 백내장 결과로 당뇨병을 앓고 있는 강아지는 실명의 위험이 증가합니다.

8.무기력

강아지가 에너지가 없기 때문에 상호 작용이 덜하고

놀거나 산책을 한 후에 더 빨리 지치는 모습을 보입니다.

그리고 당뇨병이 있는 강아지는 근육으로 가는 포도당 부족으로 인해 근육 약화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즉, 비틀거리거나, 뻣뻣해 보이거나, 눕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습니다.

강아지 당뇨병 증상은 다른 질병과 겹칠 수 있음을 기억 해야 합니다.

의심스러운 경우 강아지를 수의사에게 데려가 건강 검진을 받도록 해야 합니다.

강아지 당뇨병 증상을 발견하게 되면 질병 초기에 개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당뇨병은 일반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질병입니다.

error: Alert: 콘텐츠 복사 방지 기능이 작동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