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강아지 물구나무 서서 오줌 싸는 이유

물구나무 서서 오줌 싸는 강아지 목격!

사실 수컷 강아지에게 볼 수 있는 광경입니다.

그러나 대부분 수컷 강아지들은 소변을 볼 때 뒷다리 중 하나를 들어 올려 소변을 봅니다.

또는 오줌을 싸면서 물구나무서기를 하는 것을 보게 될 수도 있습니다.

자주는 아니겠지만 이상하게도 그렇게 하는 강아지들도 있습니다.

강아지 물구나무 서서 오줌 누는 이유
강아지 물구나무 서서 오줌 누는 이유

이상한 생각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실제로 집중해서 강아지가 오줌 누는 포즈를 관찰해보면

종종 다른 상황에서 강아지의 포즈가 바뀌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일부 연구에 따르면 ,

주변 환경으로 인해 강아지가 소변을 보는 방식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합니다.

암컷 강아지는 

익숙한 영역에 있을 때보다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을 때 더 자주 쪼그려 앉아 한쪽 다리를 살짝 들어 올리며 소변을 봅니다.

또는 등을 아치형으로 만들고 다리를 들어 올리기도 합니다.

수컷 강아지 물구나무 오줌 싸기

생물학적 이유 외에도 배뇨는  자신의 영역을 표시하는 데 사용하는 도구이기도 합니다.

오줌을 누는 동안 물구나무서기를 하는 것은

물구나무서기 자세가 지면에서 더 높이 올려서 오줌이 더 멀리 뿌릴 수 있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아마도 주변의 더 큰 강아지의 영역표시를 따라하거나 덮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실제보다 더 크게 보이기 위해 의도적으로 하는 행동입니다.

일부 강아지는

벽이나 나무와 같은 수직 물체가 있을 때 영역 표시로 물구나무서기를 보이고

그 외의 장소에서는 평범한 포즈를 취하기도 합니다.

다리 들고 오줌 싸는 이유

한 이론에 따르면 오줌을 싸기 위해 다리를 들어올린다는 것은

이 자세가과도한 물이 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보호 조치를 부여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또한,소변과 냄새를 원하는 곳, 아마도 다양한 표면에서 정확히 지시할 수 있도록 합니다.

  • 마치 사람들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눈높이 게시판에 메세지를 두는 것과 같음

왜 암컷 강아지는 쪼그리고 오줌을 눌까?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수컷의 경우 영역 표시를 위해 오줌을 누는 것 과 달리

암컷은 배설을 위해 오줌을 누는 이유가 큽니다.

암컷 강아지는 다리를 들어올리는 것에 덜 끌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 다리를 들어 오줌을 누면서 정확한 표시가 가능한 장치(?)가 없음
error: Alert: 콘텐츠 복사 방지 기능이 작동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