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전문가들이 말하는 잠재적 분리불안 대비하기

강아지 행동 전문가에 따르면 요즘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하여 오랜시간 집에서 강아지와 시간을 보내다가 막상 직장이나 학교로 돌아가게 되면 강아지에게 생길수 있는 잠재적 분리 불안을 미리 알아두고 대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합니다.

지난 몇 달 또는 몇 주 동안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강아지와 보내는 시간이 평소와 다르게 많아졌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분리불안이 없던 강아지가 최근에 견주들와 함께 보낸 시간이 많았던 기회로 갑작스러운 분리불안 증세를 보일수 있을까요?

‘네’ 일부 강아지들은 사람들이 직장이나 학교로 돌아갔을 때 강아지가 다음과 같이 분리 불안이나 고통의 징후를 보일 수 있습니다.

강아지분리불안
강아지분리불안
  • 짖음
  • 징징거림
  • 하울링
  • 30 초 이상 자리를 비울 때 (다른 소음에 대한 반응이 아님).
  • 문 앞에서 긁거나 씹기 
  • 식욕변화
  • 혼자 있을 때 파괴적인 행동
  • 강박적핥기 또는 자해

대부분의 강아지는 갑작스러운 변화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대신, 이제부터라도 시작해볼수 있습니다.

다시 시작될 분리로부터 준비시키면 더 쉽게 이전의 ‘정상적인’일상으로 다시 되돌아 갈수 있습니다.

예전처럼 강아지가 혼자서 잘 있도록 준비 시키려면 다음과 같습니다.

  • 편안하고 평화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안전하고 편안한 장소를 만들어 줍니다. 이것은 케이지 또는 하우스 등 또는 별도의 방이 될 수 있습니다. 집의 가장 조용한 부분인지 확인.
  • 그 공간안에서 숨겨진 간식, 음식 찾기, 콩장난감 등과 같이 독립적으로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것들을 제공.
  • 레게, 부드러운 재즈, 클래식 같은 부드러운 음악을 재생하거나 TV 채널을 틀거나 라디오를 재생하여 외부 소음에 놀라지 않도록 합니다. 또는 화이트 노이즈 머신을 사용해 볼 수도 있습니다.
  • 조용하고 독립적 인 행동을 위해 강아지에게 간식을 줍니다. 우리는 강아지가 활동적이거나 잘못된 행동 할 때에만 주의를 기울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강아지들은 침착하게 차분히 있을 때에도 칭찬과 간식으로 보상을 받아야합니다.

필수!  짧은 시간 동안 떠나는 연습을 하도록 합니다.

강아지가 분리불안 증상을 보이면 단 몇 초 동안이라도 떠나는 시간을 반복해도 괜찮습니다.

짖거나 조용히 있을 때만 돌아오는 훈련을 하도록 합니다.

그러나 강아지가 이미 짧은 시간 동안 혼자 지내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전문간의 상담이 필요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
Scroll to Top